또 문 닫았대! 재난과 예술 사이에 선 청소년의 이야기를, Z에게

3121_1598342438.gif

Z, 안녕! 어느덧 입추가 훌쩍 지났어. 여전히 더운 날이지만 낮의 길이가 부쩍 짧아진 걸 느끼곤 해. 쉴 새 없이 내리던 비와 끓는 것 같은 더위, 그리고 그 속에서 마스크를 쓰고 걸으면서 우리가 익숙하게 여겨오던 일상의 무너짐에 대해 생각해보게 돼. 그 일상을 유지하기 위해 우리가 얼마나 많은 것들을 파괴하고 있었나 하는 것들도 말이지.

 

8월 16일 발표된 서울・경기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하자도 다시 문을 닫았어. 이제 온라인으로 회의하는 것에 어느 정도 익숙해졌지만, 언제 다시 같은 공간에서 마주 보고 이야기할 수 있을지, 기약 없는 약속에 공허한 마음이 들어. 박물관과 미술관, 공연장도 다시 문을 닫았대. 어둡게 닫혀 있는 문을 볼 때마다 씁쓸함이 밀려오곤 해. 이번 편지에서는 ‘코로나 시대의 예술과 연결’에 대해 이야기해볼 거야!

 

사실 누군가에게 일상은 이미 재난이었을 거야. 학교에 다니면서 미술을 공부하는 제투는 작년도, 지금도 여전히 열악한 작업환경에 고민이 많대. 분명 학교에서는 돈을 낸 만큼의 수업과 공간을 보장해 주겠다 약속했는데 말이지. 제삼이는 공연이 주수입인데, 계속해서 공연이 취소되면서 힘도 에너지도 다 빠져버린 것 같다고 해. 작년과 지금, 청소년 예술인을 바라보는 편견 섞인 시선과 부당한 페이는 여전해. 이미 존재하던 문제들은 코로나19로 더욱 날카롭게 드러나 우리 폐부를 찌르지. 예술하는 청소년의 삶은 코로나 시대에도 무사할 수 있을까?

 

요즘 역설적이게도 그 어느 때보다 우리가 연결되어 있음을 느끼는 것 같아. 떨어져 있는 거리만큼 우리 사이의 끈끈한 연결을 느끼는 건 왜일까? 그 사이를 타고 흐르는 예술에는 어떤 힘이 있는 걸까? 우리는 서로 떨어진 거리 속에서 어떤 것들을 발견할 수 있을까? 위기는 위험과 기회의 합성어라고 하잖아. 어쩌면 코로나 시대에 기회로의 전환 가능성을 예술에서 찾아볼 수 있을지도 몰라!

 

아, 지난 편지에서 이야기했던 서울청소년창의서밋 다들 기억해? 창의서밋은 워크숍, 전시, 공연, 포럼 등을 통해 청소년의 목소리와 상상력을 나누는 청소년 축제야. 하자에서 2008년부터 매년 다른 주제로 이어져 왔는데, 올해의 주제는 <재난을 마주한 우리의 ‘연결’과 ‘거리’>래. 우리 서밋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나눠보면 어때?

▼ [8월의 편지] 또 문 닫았대! 재난과 예술 사이에 선 청소년의 이야기를, Z에게 전문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