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자이야기

하자센터

서울시립청소년직업체험센터

작업장이자, 학교이자, 마을이기도 한 하자센터는 스스로 돕고, 서로를 살리며, 새로운 공공성을 만드는 자공공(自共公)의 가치로 지속가능한 사회로의 이행을 위한 삶의 기술을 배우고 나누는 창의적 공공지대입니다.

1999년 12월 18일에 개관한 하자센터는 연세대학교가 서울시로부터 수탁 운영하고 있으며 서울시 청소년들을 위한 대안적 진로 교육 프로그램을 기획, 개발, 운영하고, 지속가능한 진로 생태계를 확장하는 청소년 직업체험 특화시설로서 공식 명칭은 '서울시립청소년직업체험센터'입니다. 설립 초기 하자센터는 웹, 영상, 음악, 디자인, 시민 작업장 등 5개의 스튜디오를 운영했습니다. 각계의 장인들, 2~30대 기획자와 작업자들이 10대 청소년들과 다양한 도제식 프로젝트를 진행하였으며, 이들은 5개의 작업장에서 창의적인 관계 맺기를 통해 상호 성장을 모색하였습니다.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2001년에는 '작업장학교'를 개교했으며, 2007년 창업 인큐베이팅 프로젝트로 시작한 노리단, 2008년 오가니제이션 요리가 사회적기업으로 인증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습니다. 또한 청소년들이 다양한 삶의 경로를 상상하며 변화하는 환경에 적응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일일직업체험 프로젝트, 청소년직업체험캠프 '커리어위크', 청소년창의캠프 'C-큐브' 등 청소년들을 위한 창의적인 진로교육 프로그램들을 선보여 왔습니다.

이러한 지난 십 년간의 성과를 바탕으로 하자센터는 2010년부터 지속가능한 사회를 탐색해보는 창의적 실험의 단계에 접어들었습니다. 2010년말 세대간 교류와 영역 간 협업이 가능한 창의적 플랫폼으로서 '하자허브'를 신설했으며, 청년 문화작업자들을 양성해온 하자작업장학교는 청소년공익활동학교로 전환하면서 2013년부터 중등 과정과 청년 과정을 설치하였고, 2016년에는 청소년 전환기 학습과정 목화학교를 열었습니다. 시민공익활동학교로서의 하자작업장학교는 문명 전환기의 상상력과 시대감각을 학습하면서 하자마을 안팎의 다른 대안학교들과 네트워크학교로 연결하는 방식으로 청소년 학습생태계를 확대해나가고 있습니다.

목공방, 자전거공방, 적정기술공방 등 과정 학습에 중점을 둔 하자의 여러 공방은 지역과 장인들이 청소년과 시민을 만나고 기술을 전수하는 플랫폼이 되려 합니다. 또한 생활기술을 대중적으로 보급하면서 자활과 자급의 환경을 만들어가는 시도를 함께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 외에도 입촌식, 시농제, 성년식, 김장잔치 등 공동의 기억을 쌓아가는 마을 의례를 비롯하여 작은달시장, 청소년창의서밋 등의 마을 장터와 축제는 다양한 세대가 함께 배우고 협력하며 공존의 감각을 키우는 마을의 배움터입니다. 이처럼 하자센터는 기후변화와 과학기술이 급격히 발전하고 있는 시대를 인지하고 미래세대의 진로교육이 나아갈 방향에 대해 질문하며 지속가능한 사회로 이행하는 실험을 끊임없이 해 나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