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에게 6월의 편지] 청소년의 돈얘기가 듣고 싶은, Z에게

6월 헤더_small.gif

 

안녕, Z! 다시 6월이야. 이번 여름은 유독 더울 거래. 매년 이맘때쯤이면, 바다나 계곡으로 떠날 계획을 세우곤 했는데 말이야. 올해는 캠핑에 대한 수요가 늘었대. 다들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 휴가의 모습도 변화하고 있다나봐.

 
코로나 이후의 상황을 이야기하는 뉴스 기사를 읽어보면 경제 이야기가 빠지지 않아. 캠핑 용품 매출도 그렇고 작은 기업들을 돕는 소상공인지원금도 그렇지. ‘경제’라는 게 단어부터 딱딱해 보이지만 그 속을 들여다보면, 내가 어제 산 옷, 중고장터에 판 책, 교통카드에 충전했던 버스비까지, ‘돈’이 흐르는 일상 곳곳에 스며들어 있더라고.
 
그래서 이번 편지의 주제는 청소년과 돈????이야. 나미짱이 각각 다양한 관점으로 돈에 대해 이야기해봤어! ????짱소는 개인 소비의 흐름을 추적하면서 자본주의와 노동에 대한 생각을 만화로 담았고, ????미운은 덕질 생활, 대안학교에서의 소비, 그리고 2021년 경제적 독립을 준비하면서 느꼈던 생각을 글로 풀어봤어. ????나무는 탈학교 청소년, 비서울, 비대학 또는 대안대학에서 공부 중인 네 명의 친구들과 일과 돈에 대해 인터뷰 해봤다고 해. 
 
Z야, 너는 ‘돈’에 대해 어떤 감정을 가지고 있니? 상상만 해도 웃음이 나올 때도 있고, 괜히 불안해지는 날도 있어. 돈을 벌고 쓰는, 단순해 보이는 과정 속에 소비자로서의 삶이 있고, 노동자로서의 삶이 있고, 주체자로서의 삶이 있지. 이렇듯 다양한 목소리로 말하는 다양한 삶의 태도를 이번 편지에 잔뜩 담아봤어!

▼ [6월의 편지] 청소년의 돈얘기가 듣고 싶은, Z에게 전문 읽기

https://stib.ee/iSG2

-

 

Z에게 소개 페이지 보기

Z에게 구독하기(청소년)

하자마을통신 구독 신청하기

하자 뉴스레터에 피드백하기